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안녕하세요. 지난 2주간 제 이엪은 부산의 '오리스'에서 부싱, 쇽, 휠 타이어 교체를 했습니다. 원래는 이렇게 오래 걸리는 작업이 아니었는데, 제 차의 하부 링크라던가 하는 부속들의 상태가 좋지 않아서 - 부식이 심해서- 작업 시간이 길어져 버렸습니다. 폭주오리님 고생 많이 하셨습니다. ㅠㅠ

 

작업을 하는 김에 왕차 해버려서 어떤 제품이 어떤 느낌을 주는지 알 수 가 없습니다.  작업이 끝나고 올라오는 고속도로에서 만족도는 하늘을 찔렀습니다. 이번 작업에 차 값 이상의 비용이 들어갔는데, 그런거 신경도 안쓰이더군요.

 

우선 고속에서의 안정감이 엄청나게 좋아졌더군요.

원래는 x20에서 차체가 휘청거리는 느낌이 항상 들어서, 그 이상의 속도는 공포심 때문에 낼 수가 없었는데, 그런 느낌이 전혀 없더라구요. 이게 가장 큰 변화인 것 같습니다. 차체의 움직임이 안정되어졌습니다. 저는 이것을 위해서 작업을 한 것이었으니, 이 부분의 만족이 가장 큽니다. 헤헤헤

 

다음은 차고가 내려갔습니다.

이건 빌스테인 쇽에 아이박 프로킷 조합을 사용하다보니 자연스레 생긴 것인데, 나름 자세도 보기 좋아졌고, 괜찮습니다. EF라는 차 자체가 워낙에 지상고가 높아서 다운을 했더라도 최저 지상고는 12cm 이상 나옵니다. 뭐.. 극단적으로 내린 차들은 지상고가 안나오겠지만요. 제 차는 휀다하고 타이어에 손가락 하나 들어갑니다. 그래도 지상고는 충분히 나옵니다. 생활에 불편함은 없습니다.

 

225-45-17 타이어로 인한 변화

원래 사용하던 타이어는 205-65-16이었는데, 일단 타이어 자체도 연비 위주의 앙프랑 에코 타이어였습니다. 그래서 조금만 잡아 돌린다 싶으면 스키드음을 내면서 겁을 주었었지요. 지금은 비록 N9000이기는 하지만 225인지라 더 잘 돌아갑니다. 일단 타이어의 그립이 좋아진 느낌은 확실히 있네요. 대신에 연비와 정숙성을 잃었습니다. 연비는 대략 1km 가량 떨어졌다고 볼 수 있고(아직 기간이 얼마 되지 않아서 정확하지는 않아요.) 타이어 자체의 소음이 제법 있습니다. 그리고 사이드 눕는 느낌이 조금 있구요. 이건 머.. V12 에보 때도 그랬으니까요. ㅋ 그냥 이해할 수 있습니다. 저렴한 가격이거든요.

 

일단 지금은 이 정도로 요약할 수 있겠네요. 제가 그냥 주관적으로 느낀 점을 끄적여 보았어요. 네이버 블로그에 포스팅할 때만해도 찌그덕 거리는 잡소리가 많았는데, 요 며칠은 잡소리가 전혀 없어서 어떤지 모르겠습니다. 이번 주말까지 타보고 조금이라도 소리가 나면 폭주오리님께 문의할 예정입니다.

 

이제는 몇가지 작업만 남았네요.흡배기, 맵핑, 6단 수동 스왑. 흡배기하고 맵핑은 돈만 모으면 되는데, 아이치 6단 수동이 꽤나 힘든 작업이 될 것 같습니다. 후아..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2.4 | 4.1mm | ISO-64 | Off Compulsory | 2014:01:03 11:46:20

얼라이먼트도 새로 봤구요.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364sec | F/2.4 | 4.1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4:01:03 16:24:53

옆면에서 보면 대략 이렇습니다. 뒤가 살짝 들린 약한 돌격형입니다.

뒤에를 조금 내리고 싶어요.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2857sec | F/2.4 | 4.1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4:01:05 10:38:45

친구들이 달아놓은 풍선을 달고 회사에 출근을..;;

 

 

 

 

친구가 밀양댐에서 찍어준 사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1  |  2  |  3  |  4  |  5  |  6  |  7  |  8  |  ···  |  286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