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번 포스팅은 올드 BMW들은 피해갈 수 없는 컵홀더에 관련된 포스팅입니다.

 

컵홀더를 안쓰는 분들이라면 컵홀더 없는 것 쯤이야... 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저처럼 자주 사용하는 사람들에게는 꼭 필요한 아이템입니다. 이거 완전 중요한 요소라구요. 여름에는 아이스 아메리카노 들고 타고, 겨울에는 따뜻한 커피를 가지고 차를 타는 경우가 많으니까요. 커피가 넘치지 않게 운전하게 되는 건 덤입니다.

 

근데 제 차에는 컵홀더가 한개도 없습니다. 원래 없는 것이 아니고 다 부러져서 사용할 수가 없습니다. 구조를 봤더니 잘부러지게도 생겼거니와.. 이게 옛날에 나와서 그런가 실용성도 없어보입니다. 그래서 원래는 이베이산 묻지마 상품을 사용하지 않기로 했지만(당시에는 잘 썼음ㅋㅋㅋ) 과감하게 도전합니다. 실제 가격도 실패해도 상처가 되지 않는 가격이었구요.

 

 

 

컵홀더 높이를 보세요. 뭔가 불안합니다. 게다가 다리는 전부 제 기능을 잃었습니다.

 

 

 

 

 

 

그래서 질렀음. ㅋㅋ

 

 

 

 

 

 

퀄리티를 크게 따질만한 물건이 아니니 그냥 쿨하게 사용하기로 합니다.

 

 

 

 

 

 

 

 

 

뒤편에 고정을 시켜주는 양면 테잎이 있는데,

여름되면 끈끈해질까봐 그냥 올려만 놓았습니다.

 

이렇게 해도 충분히 고정은 잘 됩니다.

 

 

 

 

 

 

 

 

원래 컵홀더는 이렇게 콜라를 놓으면

 

 

 

 

 

 

 

넘어집니다. ㅠㅠ

컵홀더라며!!

 

 

 

 

 

 

이걸로 바꾸고 나서는!!

 

 

 

 

 

 

 

 

안넘어짐!!!

 

일반 커피숍에서 파는 테이크아웃잔이 딱 맞게 들어가는 사이즈입니다.

그리고 왼쪽이 미묘하게 크기가 커서

둘 중 딱 맞는 곳에 컵을 넣으면 됩니다.

 

나름의 배려랄까. ㅋㅋ

 

 

 

 

 

 

 

 

뭐.. 소소한 아이템이지만, 이 정도면 꽤나 만족스럽습니다.

이게 실제로 사용한지 몇 개월 지났는데 여전히 마음에 드는 아이템입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  1  |  2  |  3  |  4  |  5  |  ···  |  286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