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이번 포스팅은 올드 BMW들은 피해갈 수 없는 컵홀더에 관련된 포스팅입니다.

 

컵홀더를 안쓰는 분들이라면 컵홀더 없는 것 쯤이야... 라고 생각할 수 있지만, 저처럼 자주 사용하는 사람들에게는 꼭 필요한 아이템입니다. 이거 완전 중요한 요소라구요. 여름에는 아이스 아메리카노 들고 타고, 겨울에는 따뜻한 커피를 가지고 차를 타는 경우가 많으니까요. 커피가 넘치지 않게 운전하게 되는 건 덤입니다.

 

근데 제 차에는 컵홀더가 한개도 없습니다. 원래 없는 것이 아니고 다 부러져서 사용할 수가 없습니다. 구조를 봤더니 잘부러지게도 생겼거니와.. 이게 옛날에 나와서 그런가 실용성도 없어보입니다. 그래서 원래는 이베이산 묻지마 상품을 사용하지 않기로 했지만(당시에는 잘 썼음ㅋㅋㅋ) 과감하게 도전합니다. 실제 가격도 실패해도 상처가 되지 않는 가격이었구요.

 

 

 

컵홀더 높이를 보세요. 뭔가 불안합니다. 게다가 다리는 전부 제 기능을 잃었습니다.

 

 

 

 

 

 

그래서 질렀음. ㅋㅋ

 

 

 

 

 

 

퀄리티를 크게 따질만한 물건이 아니니 그냥 쿨하게 사용하기로 합니다.

 

 

 

 

 

 

 

 

 

뒤편에 고정을 시켜주는 양면 테잎이 있는데,

여름되면 끈끈해질까봐 그냥 올려만 놓았습니다.

 

이렇게 해도 충분히 고정은 잘 됩니다.

 

 

 

 

 

 

 

 

원래 컵홀더는 이렇게 콜라를 놓으면

 

 

 

 

 

 

 

넘어집니다. ㅠㅠ

컵홀더라며!!

 

 

 

 

 

 

이걸로 바꾸고 나서는!!

 

 

 

 

 

 

 

 

안넘어짐!!!

 

일반 커피숍에서 파는 테이크아웃잔이 딱 맞게 들어가는 사이즈입니다.

그리고 왼쪽이 미묘하게 크기가 커서

둘 중 딱 맞는 곳에 컵을 넣으면 됩니다.

 

나름의 배려랄까. ㅋㅋ

 

 

 

 

 

 

 

 

뭐.. 소소한 아이템이지만, 이 정도면 꽤나 만족스럽습니다.

이게 실제로 사용한지 몇 개월 지났는데 여전히 마음에 드는 아이템입니다.

 

 

 

 

 

 

 

 

 

 

 

이번 포스팅은 BMW의 상징이라고 할 수 있는 그릴의 교체작업입니다. 차를 잘 모르는 사람이라도 그릴만 보면 BMW인줄 알 수 있을 정도니까 앰블럼을 대체할 수도 있는 그런 상징입니다.

 

물론 제 차에도 그릴이 있습니다. 원래 제 차는 전기형인지라 후드 안쪽으로 그릴이 들어가 있는 모양인데, 전 차주가 밖으로 돌출되어있는 후기형 그릴로 바꾸어 놓았습니다. 뭐.. 후기형으로 바꿔놓은 것은 괜찮은데, 크롬의 상태라던가 고정이 엉망으로 되어있어서 도저히 볼 수 없는 상태였습니다. 그래서 샀습니다.

 

요즘 유행하는 검정 무광그릴. 어지간하면 정품을 사용하자는 주의입니다만, 이 정도는 그냥 퀄리티 괜찮은 중국산을 사용해도 나쁘지 않습니다. 가격이 엄청나게 저렴하니까요.

 

 

 

 

 

 

 

이정도 마감이면 이해할 수 있는 가격입니다.

 

 

 

 

 

 

 

크롬 그릴의 마지막 모습.

그릴 자체가 별로인 것은 아닌데, 앞모습에 선이 너무 많아서 정신사납습니다.

이건 어디까지나 저의 개인적인 취향에 불과합니다.

 

 

 

 

 

 

원래 있던 그릴을 보니 고정핀이 다 부러져서 실리콘으로 그냥 막 덕지 덕지 발라놓았습니다.

아아.. 이렇게 쓰면 안되는 거잖아요. ㅠㅠ

 

 

 

 

 

 

실리콘을 뜯어보니 핀이 부러져있습니다.

 

 

 

 

 

 

그릴을 탈거하고 새 것을 끼우기 전에 대충 청소를 해줍니다.

 

 

 

 

 

 

검은색 그릴을 올려놓기만 했는데,

이미 분위기는 달라졌습니다.

 

 

 

 

 

 

상태라도 괜찮으면 중고로 팔 수 있는데

이건 판매할 수 없는 상태입니다.

폐기처분.

 

 

 

 

 

조금. 아주 조금 깔끔해졌습니다.

음음.

 

 

 

 

 

 

같은 구도는 아니지만 최대한 비슷한 구도로 비교해보았습니다. 어찌보면 진짜 별거 아니고, 성능에 영향을 끼치는 것도 아니지만, 그래도 외관이 어느 정도는 밭쳐줘야한다고 생각합니다. 그래서 했구요. 아마도 앞으로의 복원 방향은 성능과 외관(아마도 외관위주)가 되지 않을까 합니다.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