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제 이에프는 고속영역에서 매우 무섭습니다. 이 차가 나올 당시인 2000년도 초반만 해도 푹신한 승차감이 좋은 것이던 시절이다보니, 차의 승차감이 엄청나게 무릅니다. 별 거 아닌 커브도 고속에서 만나면 무서운데, 물렁한 서스 세팅 때문에 무서움이 두 배로 늘어납니다. 똑같은 속도로 같은 길을 티뷰론으로 달릴 때와, 이에프로 달릴 때는 느낌이 많이 다릅니다. 티뷰론은 바디보강만 되어 있는 순정입니다. 티뷰론의 승차감이 훨씬 안정적이고 쇽의 움직임이 적다고 해야하나? 그런 느낌입니다. 아무튼 티뷰론이 안 무섭습니다.

 

그래서 이에프도 무언가를 해주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피트인 형님께 이런저런 상담을 받습니다. 피트인 형님의 추천은.. 조금 있으면 형님의 서킷차인 터뷸런스에도 우레탄 부싱을 하려고 하는데, 제 것도 한 번 해보자고 하십니다. 그 뒤로 일은 일사천리로 진행됩니다. 하부의 부싱을 전부 우레탄으로 바꾸려면 하부 부품을 전부 떼어내야합니다. "기왕 떼어낸 김에!!" 서스도 빌스타인 스포츠로 교환하고 스프링도 아이박으로 바꾸기로 합니다. 그리고 기왕 떼어낸 거 구형의 4홀이 아닌, 5홀로 개조를 하고, 휠 타이어도 17인치로 바꾸기로 합니다. 역시 '기왕 하는 김에'라는 말은 참으로 무섭습니다. ㄷㄷㄷ

 

그리하여 대략 2주간의 시간 동안 저는 교체될 부품을 사모읍니다. 빌스타인 주문, 휠 타이어 주문.. 쿨럭.. 갑자기 비용이 뻥뻥~~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15sec | F/2.4 | 4.1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3:12:13 18:34:10

가장 먼저 도착한 휠,타이어.

워크 CR-Kai의 카피버전입니다. 신품을 한 방에 지르기에는... ㅠㅠ

타이어는 넥센 N9000 225-45-17  입니다.

 

휠 타이어가 도착을 하고 빌스타인도 도착을 합니다. 근데 빌스타인은 사진이 없네욧.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120sec | F/2.4 | 4.1mm | ISO-100 | Off Compulsory | 2013:12:14 12:46:56

그리고 구입한 쉐보레 크루즈의 휠너트.

스파크 것으로 구했어야 하는데, 제가 잘 못 들었나봅니다. 쿨럭.

 

 

 

그리고 대망의 오늘!!!

모든 부품을 싣고 부산의 오리스 스피드 팩토리로 갑니다.

아.. 오늘 오후부터 두근두근해서 정신이 없었습니다. ㅋㅋㅋ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15sec | F/2.4 | 4.1mm | ISO-500 | Off Compulsory | 2013:12:15 18:51:02

사진이 흔들렸는데, 대략 이런 느낌으로 바뀌게 됩니다. ㅡㅡ)v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Spot | 1/15sec | F/2.4 | 4.1mm | ISO-640 | Off Compulsory | 2013:12:15 18:51:28

뒷 자리를 폴딩해서 두 개를 싣구요.스프링은 발판에 놓아서 갑니다.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15sec | F/2.4 | 4.1mm | ISO-800 | Off Compulsory | 2013:12:15 18:52:35

트렁크에도 의외로 두 개나 들어갑니다.

쇼바도 틈새에 잘 끼워넣었습니다. 훗훗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sec | F/2.4 | 4.1mm | ISO-400 | Off Compulsory | 2013:12:15 20:37:19

이번 주 금요일에 보자꾸나!!!

 

 

 

 

아.. 일단은 여기서 끝나는 모자란 포스팅이지만

이거 어딘가에다가 자랑하고 싶었습니다. 캬캬 

금요일 이후로는 고속도 무섭지 않고, 앙프랑 에코의 스키드음도 듣지 않게 될 것 같습니다.

기대가 매우매우 큽니다.

Tag // 2.7, ef, n9000

Comment List

  1. Favicon of http://gomwoongz.tistory.com BlogIcon 곰웅쯔 2013.12.17 08:59 신고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금요일에 아플예정이다 이생킈야

 

제가 중고로 업어온 뉴이엪은 앞유리 상태가 영 별로였습니다. 일단 잔기스가 너무너무 많았습니다. 그리고 유막 대폭발이었구요. 틴팅이 그냥 검은 필름을 입힌 것 처럼 열차단이라던가 하는 것은 없었습니다. 그래서 틴팅을 새로 하려고 했는데, 원판이 나쁜데다가 틴팅 좋은거 해봐야 답도 없을 것 같고.. 일단은 참고 타보기로 합니다.

 

얼마 전 비오는 날 밤에 간절곶에서 돌아오는 길에 제 차는 앞유리에 유막이끼어서 앞이 안보일 정도로 뿌옇게 된 적이 있습니다. 그 며칠 후, 저는 깊은 빡침을 이기지 못하고 적지 않은 비용을 들여 유리막 제거를 해버립니다. 유리막 제거를 하면 야간 시인성이 많이 좋아질 것이라고 기대했습니다.

 

역시 유리막을 제거하고 나니, 시워~ㄴ한 시야는 들인 돈이 전혀 아깝지 않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근데 이게 시야가 좋아지고나니, 앞유리에 스크래치가 눈에 자꾸 밟히기 시작합니다. 아... 앞차가 브레이크를 밟으면 제 앞유리에는 빨간 거미줄이 막 생기더군요.. 쿨럭.. 하지만 멀쩡한 유리를 떼어낸다는게 생각보다는 어려웠습니다. 2주 정도는 그렇게 다닌 것 같습니다.

 

그러다가 명성에 놀러간 김에 둘째형한테 물어보니 비용이 생각보다는 저렴합니다. 어차피 이 상태인 앞유리에 비싼 틴팅을 올리기도 그렇고 해서, 바로 새유리 궈궈.

 

유리 교체하는 사진을 좀 찍으려고 했는데(포..포스팅을 위해서.. ㄷㄷ) 제 차 유리를 교체하는 동안, 저는 형들 도와주고 있어서 사진이 없습니다. ㅠㅠ 비포어&애프터 이런거도 좀 해보려고 했구먼... ㅠㅠ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1391sec | F/2.4 | 4.1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3:11:13 14:39:22

 유리 장인 아저씨. 떼는데에도 제법 고생하시더라는.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834sec | F/2.4 | 4.1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3:11:13 14:48:50

어.. 없다!!

유리를 떼어내는 과정에서 유리가 깨지더군요.

바이바이.. 그 동안 고생했어~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Spot | 1/742sec | F/2.4 | 4.1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3:11:13 14:53:03

어느 새, 새로운 유리가 끼워지고 있습니다.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293sec | F/2.4 | 4.1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3:11:13 15:00:37

쨔잔~ 완성.

 

 

 

 

유리를 교체하고 밤에 타보니 이건 완전 앞유리가 없는 것 같습니다. +_+ 아주아주 좋습니다. ㅋㅋㅋ 이제 틴팅을 하더라도 전혀 아깝지 않습니다. 얼른 하러 가고 싶지만... 이 녀석의 복원은 꽤나 장기프로젝트이기 때문에 급하게 하지 않으려고 합니다. ㅡㅡ)v 라고 하지만 총알이 얼마 안남았네요 ㅋㅋㅋ

 

-비용은 30만원 들었습니다.-

 

오늘의 포스팅은 여기서 끝이구요. 다음 포스팅은 아마.. 사진은 얼마 없지만, 내용만큼은 충실한(다분히 제 기준)포스팅이 되지 않을까 합니다.

 

그리고 이 작업을 하는 동안에 제 차에도 안맞고, 동생 차인 NF에도 안맞아 이리저리 굴러다니던 TG 스트라이크 커버는 경쾌한 소리를 내면서 끼워지던 웅쯔의 i30cw에 꼽아주었습니다. ㅋㅋ

Comment List

  1. Favicon of http://gomwoongz.tistory.com BlogIcon 곰웅쯔 2013.11.18 18:14 신고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커버는 내가 데려 가겠다. 앞으로도 종종 이런일이 발생하길 빈다- ㅋㅋㅋㅋ

 

이에프를 가져올 때 마음에 들지 않는 것이 있었습니다. 몇 가지가 있는데, 그 중 하나가 요즘 시대에 맞지 않는 테이프가 들어가는 오디오 데크였습니다. 그리고 그 밑에는 제 취향이 아닌 4구 레벨미터가 있었지요. 거기다가 테입데크를 만회하려는지 AUX 선이 나와 있었는데, 이게 센터페시아 근처에서 왔다갔다 하는게 영 보기가 싫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이것들을 바로 바꾸고 싶어서 이리저리 알아봅니다.

 

파나소닉의 테이프 데크와 4구 레벨미터 ㄷㄷㄷㄷ

 

 

 

물론 예전부터 갖고 싶었던 데크가 있었는데, 그 데크의 이름을 모르고 있었습니다. 나중에 알고보니 그 데크가 데논 DCT 시리즈더군요. 요즘에 나오는 데크들은 화려한 디스플레이 창을 가지고 있는 것들이 대다수인데, 저는 그런 화려한 데크가 별로 마음에 들지 않았습니다. 차는 클래식한데 오디오만 화려한 LED의 향연이라니. ㅋㅋㅋ 그건 좀 아닌 것 같았습니다. 그래서 데논 데크를 찾았습니다.

 

DCT시리즈 중에는 자출이 가능한 데크가 있고, 무출만 되는 데크가 있는데, 저는 앰프를 사용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자출이 가능한 데크가 필요했습니다. 그러다보니 R-1이 자출이 되더라구요. 몇 번의 매물을 놓친 끝에 데크 구입 완료.

 

동구에 있는 유토피아 오디오 샵에 가서 작업을 했습니다. 배선을 연결하고 테스트를 하는데, 소리가 딱 다르게 들립니다. 아.. 저는 막귀에 속하는 사람인데도 차이를 알겠더군요. 사장님은 스피커가 데크를 따라가지 못하니 나중에 스피커도 바꿔주라고 합니다만.. 아직 해야할 것이 많아서 스피커는 아주아주 나중의 순서가 될 것 같습니다. 지금도 충분히 좋거든요.^^

 

생긴 것도 완전 깔끔하게 생겨서 마음에 듭니다.

밑에있는 소니 서랍장은 그냥 빈자리 메우기용인데,

소니 글씨를 떼어도 음각으로 파여있어서 어찌할까 고민입니다. ㅠㅠ

 

 

 

 

머.. 살짝 아쉬운 것이 있다면 MP3가 안되고 그냥 CD를 들어야 한다는 점인데.. 뭐 음질이 좋으니 그 정도는 희생할 수 있습니다. 간만에 집에서 잠들어 있던 CD들도 바람도 쐬구요.

 

아직 해야할 것들이 많이 남았습니다만.. 하나씩 바꿔나가다보면 완전체의 모습을 드러내지 않을까 합니다. 그 동안의 소소한 즐거움도 있을 거구요. 아. 그리고 밤에 실내의 조명들이랑 색상이 딱 맞는 것도 완전 장점입니다.

 

 

연두색의 조명이 딱맞습니다. 만족도 100%!!

Comment List

  1. Favicon of http://gomwoongz.tistory.com BlogIcon 곰웅쯔 2013.11.05 14:49 신고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잘 어울려서 순정인줄 알았다 ㅋㅋㅋ

 

안녕하세요. 무지 오랫만의 포스팅입니다. 머.. 이런 저런 일들이 있었는데, 카메라를 들고다니기가 어려워 포스팅을 잘 할 수가 없었답니다. 이거 원... 똑딱이를 하나 들이던지 해야겠어요.ㅜㅜ

 

이번 포스팅은 노랑이의 뒤를 이를 자동차 입니다. 이 녀석도 완전 마음에 쏘옥 드는 녀석이구요. 한치의 망설임없이 구입했습니다. ㅋㅋㅋ 원래는 이 녀석이 아닌, 신형 MD 디젤 수동을 계약해놓은 상태였는데, 이 녀석을 보자마자 바로 가져와버렸습니다.

 

일단 보시죵.

원래 더 이쁘게 찍어서 올리려고 했는데, 어제 갑자기 카메라가 있어서 급 찍어 올립니다. ㅋㅋㅋ

 

Canon | Canon EOS 5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2.8 | -0.33 EV | 28.0mm | ISO-3200 | Off Compulsory | 2013:09:21 00:25:10

 쨔잔~

 

 

 

Canon | Canon EOS 5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5sec | F/2.8 | -0.33 EV | 60.0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13:09:21 00:26:34

이 차는 뒤에가 참 깔끔하게 생겼어요.

 

 

 

Canon | Canon EOS 5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0sec | F/2.8 | -0.33 EV | 57.0mm | ISO-3200 | Off Compulsory | 2013:09:21 00:27:43

응? 반사판!!!

 

 

 

Canon | Canon EOS 5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5sec | F/2.8 | -0.33 EV | 28.0mm | ISO-3200 | Off Compulsory | 2013:09:21 00:30:28

실내도 무난합니다.

 

 

 

 

그냥 보기에는 참으로 평범해보이는 그냥 뉴이에프입니다. 네. 제가 원하는 것이 그것이지요. 겉으로는 잘 모르는 그런 것. 제가 아반떼를 취소하면서까지 이 녀석을 데려온 이유는 바로!!

 

 

 

Canon | Canon EOS 5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sec | F/2.8 | -0.33 EV | 42.0mm | ISO-3200 | Off Compulsory | 2013:09:21 00:29:11

이것입니다!!!! 남자의 V6!!!! 승리의 델타!!

 

 

네. 반사판을 보고서도 아신 분들이 계시겠습니다만, 이 아이는 북미 수출형 뉴이에프입니다. 엔진은 델타 2.7이 올라가 있습니다. 투스카니 엘리사와 같은 엔진이지요. 우하하하하하하 대신 미션도 같은 4단 자동입니다.ㅡㅡ;;; 그래도 괜찮습니다. ㅋㅋㅋ

 

이제 가져온지 2주 정도 되어가는 것 같은데요. 승차감은 타이어가 205-65-15가 꼽혀있어서 타이어가 넘실대는 것 때문에 위화감 같은게 있습니다. 얼른 바꾸고 싶지만... 일단 티뷰론이 팔리면 그 때 하나씩 해볼 생각입니다. 그리고 순정이 어떤지도 알아야 뭘 바꿔도 바뀐 느낌을 아니까요. ㅋㅋㅋㅋ

 

대신에 나가는 거 하나 만큼은 시원합니다. 엔진 소리가 조금 건조한 느낌이 나는게 참 좋은 듯.. 티뷰론 풀악셀때랑은 소리가 틀려서 참 좋아용. 하앍.. 대신에 기름은 달리는 도중에 게이지가 내려갑니다. ㅋㅋㅋㅋㅋ

이래저래 한 달 정도 타보니 연비는 대략 7후반에서 9키로까지 나옵니다. 평균으로는 8키로대 일 듯. 이 정도면 만족합니다. ㅋㅋ 조용하고 빠르니까요. ㅋㅋ

 

근데 오토의 반응만큼은 그다지 마음에 들지 않습니다. 이게 4단 미션인데.. 살살 다니면 2000알피엠에서 변속이 되는 것 같고, 조금 더 밟으면 3500쯔음에서 변속됩니다. 그리고 꽉 밟으면 6500에서 변속을 하는 시스템으로 되어있습니다. 근데 이게 풀액셀로 밟으면 다운 시프팅이 느립니다. 그냥 2000으로 가다가 액셀을 깊게 밟으면 왕~ 아앙!!! 하면서 가는데 이게 조금 느리네요. 그리고 가끔은 지가 다시 시프트업을 할 때가 있어서 이건 좀 아쉬운 상황입니다. 맨날 수동만 타다가 오토를 타니 이런 문제가 있는 것 같습니다. ㅋㅋㅋ 나중에 오토미션 깨지면 그냥 5단 수동으로 스왑해야겠어요. ㅋㅋㅋㅋㅋ 6단 아이치는 구하기도 어렵고 조인트쪽에 개조가 필요하다고 해서 그냥 정비성의 편의를 위해 5단으로 하면 될 것 같습니다.

 

이 정도의 아쉬운 점들을 빼놓는다면 정말 마음에 쏙 드는 차를 구한 것 같습니다.^^

 

 

Comment List

  1. Favicon of http://gomwoongz.tistory.com BlogIcon 우유부단_정 2013.09.22 01:03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모든것이 타이어가 잘못한거지
    타이어 바꾸고 태워주~
    그거 빼고는 다 마음에 든다오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