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안녕하세요. 지난 2주간 제 이엪은 부산의 '오리스'에서 부싱, 쇽, 휠 타이어 교체를 했습니다. 원래는 이렇게 오래 걸리는 작업이 아니었는데, 제 차의 하부 링크라던가 하는 부속들의 상태가 좋지 않아서 - 부식이 심해서- 작업 시간이 길어져 버렸습니다. 폭주오리님 고생 많이 하셨습니다. ㅠㅠ

 

작업을 하는 김에 왕차 해버려서 어떤 제품이 어떤 느낌을 주는지 알 수 가 없습니다.  작업이 끝나고 올라오는 고속도로에서 만족도는 하늘을 찔렀습니다. 이번 작업에 차 값 이상의 비용이 들어갔는데, 그런거 신경도 안쓰이더군요.

 

우선 고속에서의 안정감이 엄청나게 좋아졌더군요.

원래는 x20에서 차체가 휘청거리는 느낌이 항상 들어서, 그 이상의 속도는 공포심 때문에 낼 수가 없었는데, 그런 느낌이 전혀 없더라구요. 이게 가장 큰 변화인 것 같습니다. 차체의 움직임이 안정되어졌습니다. 저는 이것을 위해서 작업을 한 것이었으니, 이 부분의 만족이 가장 큽니다. 헤헤헤

 

다음은 차고가 내려갔습니다.

이건 빌스테인 쇽에 아이박 프로킷 조합을 사용하다보니 자연스레 생긴 것인데, 나름 자세도 보기 좋아졌고, 괜찮습니다. EF라는 차 자체가 워낙에 지상고가 높아서 다운을 했더라도 최저 지상고는 12cm 이상 나옵니다. 뭐.. 극단적으로 내린 차들은 지상고가 안나오겠지만요. 제 차는 휀다하고 타이어에 손가락 하나 들어갑니다. 그래도 지상고는 충분히 나옵니다. 생활에 불편함은 없습니다.

 

225-45-17 타이어로 인한 변화

원래 사용하던 타이어는 205-65-16이었는데, 일단 타이어 자체도 연비 위주의 앙프랑 에코 타이어였습니다. 그래서 조금만 잡아 돌린다 싶으면 스키드음을 내면서 겁을 주었었지요. 지금은 비록 N9000이기는 하지만 225인지라 더 잘 돌아갑니다. 일단 타이어의 그립이 좋아진 느낌은 확실히 있네요. 대신에 연비와 정숙성을 잃었습니다. 연비는 대략 1km 가량 떨어졌다고 볼 수 있고(아직 기간이 얼마 되지 않아서 정확하지는 않아요.) 타이어 자체의 소음이 제법 있습니다. 그리고 사이드 눕는 느낌이 조금 있구요. 이건 머.. V12 에보 때도 그랬으니까요. ㅋ 그냥 이해할 수 있습니다. 저렴한 가격이거든요.

 

일단 지금은 이 정도로 요약할 수 있겠네요. 제가 그냥 주관적으로 느낀 점을 끄적여 보았어요. 네이버 블로그에 포스팅할 때만해도 찌그덕 거리는 잡소리가 많았는데, 요 며칠은 잡소리가 전혀 없어서 어떤지 모르겠습니다. 이번 주말까지 타보고 조금이라도 소리가 나면 폭주오리님께 문의할 예정입니다.

 

이제는 몇가지 작업만 남았네요.흡배기, 맵핑, 6단 수동 스왑. 흡배기하고 맵핑은 돈만 모으면 되는데, 아이치 6단 수동이 꽤나 힘든 작업이 될 것 같습니다. 후아..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60sec | F/2.4 | 4.1mm | ISO-64 | Off Compulsory | 2014:01:03 11:46:20

얼라이먼트도 새로 봤구요.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364sec | F/2.4 | 4.1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4:01:03 16:24:53

옆면에서 보면 대략 이렇습니다. 뒤가 살짝 들린 약한 돌격형입니다.

뒤에를 조금 내리고 싶어요.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2857sec | F/2.4 | 4.1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4:01:05 10:38:45

친구들이 달아놓은 풍선을 달고 회사에 출근을..;;

 

 

 

 

친구가 밀양댐에서 찍어준 사진~

 

 

 

 

 

 

안녕하세요!!

요즘 이엪에 관련된 포스팅이 많습니다.^^ 하나씩 제대로 만들어서 타는게 목표!!입니다. 그러다보니 한 동안은 이엪에 관련된 포스팅이 주욱~ 이어질 것 같아요.

 

얼마 전에 오디오 데크를 교체 했습니다. 데크를 교체하고나서부터 계속 눈에 거슬리던 것이 있었습니다. 그거슨.. 전 주인 분이 센터페시아에 네비를 매립했던지.. 센터페시아를 잘라놓아서 주변이 휑하게 드러나는 것이었습니다. 좀 참고 타보려고 했는데 도저히 안되겠어서 주문!! 오늘 장착하였습니다.

 

 아앍!! 주변이 마음에 안듭니다. ㅠㅠ

 

 

 

막내형이랑 통화를 하고 명성에 갑니다. 여기는 제가 20살때부터 가는 센터입니다. 10년이 넘었네요 ㅋㅋㅋ

몇 년 전부터 수입차도 하고 있어서 더욱 바빠진.. 암튼. 명성에 갔습니다.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497sec | F/2.4 | 4.1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3:11:04 16:03:28

아.. 오늘 손님이 많아서 저는 구석에 찌그러집니다. ㅋㅋ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553sec | F/2.4 | 4.1mm | ISO-50 | Off Compulsory | 2013:11:04 15:23:41

새로 달릴 센터페시아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sec | F/2.4 | 4.1mm | ISO-125 | Off Compulsory | 2013:11:04 15:24:49

손으로 우두둑!!

커넥터는 꼬마 마이너스 드라이버로 빼주면 됩니다.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sec | F/2.4 | 4.1mm | ISO-125 | Off Compulsory | 2013:11:04 15:27:32

왼쪽이 원래 것, 오른쪽이 새것.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sec | F/2.4 | 4.1mm | ISO-160 | Off Compulsory | 2013:11:04 15:28:29

하나씩 이식을 합니다.

조립은 분해의 역순!!

 

 

 

Apple | iPhone 5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sec | F/2.4 | 4.1mm | ISO-80 | Off Compulsory | 2013:11:04 15:51:29

쨔잔!!

근데 새것은 색이 어둡네요..;;;

많이 문대서 색을 날려버려야겠습니다. ㅠㅠ 짜증나는데 광택기 돌려버릴까부다.. ㅠㅠ

 

 

오늘은 간단한 DIY였습니다.

그럼 이만!

 

 

 

Comment List

  1. Favicon of http://gomwoongz.tistory.com BlogIcon 곰웅쯔 2013.11.05 14:50 신고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내꺼는 순정이 아니면 앙덴단 말이다 ㅠㅠㅠㅠㅠ 사제데크 있는데 ㅠ

 

이에프를 가져올 때 마음에 들지 않는 것이 있었습니다. 몇 가지가 있는데, 그 중 하나가 요즘 시대에 맞지 않는 테이프가 들어가는 오디오 데크였습니다. 그리고 그 밑에는 제 취향이 아닌 4구 레벨미터가 있었지요. 거기다가 테입데크를 만회하려는지 AUX 선이 나와 있었는데, 이게 센터페시아 근처에서 왔다갔다 하는게 영 보기가 싫었습니다. 그래서 저는 이것들을 바로 바꾸고 싶어서 이리저리 알아봅니다.

 

파나소닉의 테이프 데크와 4구 레벨미터 ㄷㄷㄷㄷ

 

 

 

물론 예전부터 갖고 싶었던 데크가 있었는데, 그 데크의 이름을 모르고 있었습니다. 나중에 알고보니 그 데크가 데논 DCT 시리즈더군요. 요즘에 나오는 데크들은 화려한 디스플레이 창을 가지고 있는 것들이 대다수인데, 저는 그런 화려한 데크가 별로 마음에 들지 않았습니다. 차는 클래식한데 오디오만 화려한 LED의 향연이라니. ㅋㅋㅋ 그건 좀 아닌 것 같았습니다. 그래서 데논 데크를 찾았습니다.

 

DCT시리즈 중에는 자출이 가능한 데크가 있고, 무출만 되는 데크가 있는데, 저는 앰프를 사용하지 않을 것이기 때문에 자출이 가능한 데크가 필요했습니다. 그러다보니 R-1이 자출이 되더라구요. 몇 번의 매물을 놓친 끝에 데크 구입 완료.

 

동구에 있는 유토피아 오디오 샵에 가서 작업을 했습니다. 배선을 연결하고 테스트를 하는데, 소리가 딱 다르게 들립니다. 아.. 저는 막귀에 속하는 사람인데도 차이를 알겠더군요. 사장님은 스피커가 데크를 따라가지 못하니 나중에 스피커도 바꿔주라고 합니다만.. 아직 해야할 것이 많아서 스피커는 아주아주 나중의 순서가 될 것 같습니다. 지금도 충분히 좋거든요.^^

 

생긴 것도 완전 깔끔하게 생겨서 마음에 듭니다.

밑에있는 소니 서랍장은 그냥 빈자리 메우기용인데,

소니 글씨를 떼어도 음각으로 파여있어서 어찌할까 고민입니다. ㅠㅠ

 

 

 

 

머.. 살짝 아쉬운 것이 있다면 MP3가 안되고 그냥 CD를 들어야 한다는 점인데.. 뭐 음질이 좋으니 그 정도는 희생할 수 있습니다. 간만에 집에서 잠들어 있던 CD들도 바람도 쐬구요.

 

아직 해야할 것들이 많이 남았습니다만.. 하나씩 바꿔나가다보면 완전체의 모습을 드러내지 않을까 합니다. 그 동안의 소소한 즐거움도 있을 거구요. 아. 그리고 밤에 실내의 조명들이랑 색상이 딱 맞는 것도 완전 장점입니다.

 

 

연두색의 조명이 딱맞습니다. 만족도 100%!!

Comment List

  1. Favicon of http://gomwoongz.tistory.com BlogIcon 곰웅쯔 2013.11.05 14:49 신고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잘 어울려서 순정인줄 알았다 ㅋㅋㅋ

 

안녕하세요. 무지 오랫만의 포스팅입니다. 머.. 이런 저런 일들이 있었는데, 카메라를 들고다니기가 어려워 포스팅을 잘 할 수가 없었답니다. 이거 원... 똑딱이를 하나 들이던지 해야겠어요.ㅜㅜ

 

이번 포스팅은 노랑이의 뒤를 이를 자동차 입니다. 이 녀석도 완전 마음에 쏘옥 드는 녀석이구요. 한치의 망설임없이 구입했습니다. ㅋㅋㅋ 원래는 이 녀석이 아닌, 신형 MD 디젤 수동을 계약해놓은 상태였는데, 이 녀석을 보자마자 바로 가져와버렸습니다.

 

일단 보시죵.

원래 더 이쁘게 찍어서 올리려고 했는데, 어제 갑자기 카메라가 있어서 급 찍어 올립니다. ㅋㅋㅋ

 

Canon | Canon EOS 5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0sec | F/2.8 | -0.33 EV | 28.0mm | ISO-3200 | Off Compulsory | 2013:09:21 00:25:10

 쨔잔~

 

 

 

Canon | Canon EOS 5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25sec | F/2.8 | -0.33 EV | 60.0mm | ISO-1600 | Off Compulsory | 2013:09:21 00:26:34

이 차는 뒤에가 참 깔끔하게 생겼어요.

 

 

 

Canon | Canon EOS 5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30sec | F/2.8 | -0.33 EV | 57.0mm | ISO-3200 | Off Compulsory | 2013:09:21 00:27:43

응? 반사판!!!

 

 

 

Canon | Canon EOS 5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5sec | F/2.8 | -0.33 EV | 28.0mm | ISO-3200 | Off Compulsory | 2013:09:21 00:30:28

실내도 무난합니다.

 

 

 

 

그냥 보기에는 참으로 평범해보이는 그냥 뉴이에프입니다. 네. 제가 원하는 것이 그것이지요. 겉으로는 잘 모르는 그런 것. 제가 아반떼를 취소하면서까지 이 녀석을 데려온 이유는 바로!!

 

 

 

Canon | Canon EOS 5D | Aperture priority | Pattern | 1/6sec | F/2.8 | -0.33 EV | 42.0mm | ISO-3200 | Off Compulsory | 2013:09:21 00:29:11

이것입니다!!!! 남자의 V6!!!! 승리의 델타!!

 

 

네. 반사판을 보고서도 아신 분들이 계시겠습니다만, 이 아이는 북미 수출형 뉴이에프입니다. 엔진은 델타 2.7이 올라가 있습니다. 투스카니 엘리사와 같은 엔진이지요. 우하하하하하하 대신 미션도 같은 4단 자동입니다.ㅡㅡ;;; 그래도 괜찮습니다. ㅋㅋㅋ

 

이제 가져온지 2주 정도 되어가는 것 같은데요. 승차감은 타이어가 205-65-15가 꼽혀있어서 타이어가 넘실대는 것 때문에 위화감 같은게 있습니다. 얼른 바꾸고 싶지만... 일단 티뷰론이 팔리면 그 때 하나씩 해볼 생각입니다. 그리고 순정이 어떤지도 알아야 뭘 바꿔도 바뀐 느낌을 아니까요. ㅋㅋㅋㅋ

 

대신에 나가는 거 하나 만큼은 시원합니다. 엔진 소리가 조금 건조한 느낌이 나는게 참 좋은 듯.. 티뷰론 풀악셀때랑은 소리가 틀려서 참 좋아용. 하앍.. 대신에 기름은 달리는 도중에 게이지가 내려갑니다. ㅋㅋㅋㅋㅋ

이래저래 한 달 정도 타보니 연비는 대략 7후반에서 9키로까지 나옵니다. 평균으로는 8키로대 일 듯. 이 정도면 만족합니다. ㅋㅋ 조용하고 빠르니까요. ㅋㅋ

 

근데 오토의 반응만큼은 그다지 마음에 들지 않습니다. 이게 4단 미션인데.. 살살 다니면 2000알피엠에서 변속이 되는 것 같고, 조금 더 밟으면 3500쯔음에서 변속됩니다. 그리고 꽉 밟으면 6500에서 변속을 하는 시스템으로 되어있습니다. 근데 이게 풀액셀로 밟으면 다운 시프팅이 느립니다. 그냥 2000으로 가다가 액셀을 깊게 밟으면 왕~ 아앙!!! 하면서 가는데 이게 조금 느리네요. 그리고 가끔은 지가 다시 시프트업을 할 때가 있어서 이건 좀 아쉬운 상황입니다. 맨날 수동만 타다가 오토를 타니 이런 문제가 있는 것 같습니다. ㅋㅋㅋ 나중에 오토미션 깨지면 그냥 5단 수동으로 스왑해야겠어요. ㅋㅋㅋㅋㅋ 6단 아이치는 구하기도 어렵고 조인트쪽에 개조가 필요하다고 해서 그냥 정비성의 편의를 위해 5단으로 하면 될 것 같습니다.

 

이 정도의 아쉬운 점들을 빼놓는다면 정말 마음에 쏙 드는 차를 구한 것 같습니다.^^

 

 

Comment List

  1. Favicon of http://gomwoongz.tistory.com BlogIcon 우유부단_정 2013.09.22 01:03 address / modify or delete / reply

    모든것이 타이어가 잘못한거지
    타이어 바꾸고 태워주~
    그거 빼고는 다 마음에 든다오

|  1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