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글280

[1/43] 노레브 포르쉐 911 터보 (964) 리뷰 [NOREV PORSCHE 911 TURBO] 안녕하세요. 야옹술사입니다. 이번 포스팅은 노레브라는 회사의 964 터보 모델입니다. 911 중에 터보를 좋아해서 터보 모델이 좀 많습니다. 메츠거 엔진이 스크래치에서 좀 더 자유롭기도 하고 레이스 출신이라 좀 더 마음에 듭니다. 거기에 964, 실버. 개인 취향입니다. 사이즈가 작아지면서 헤드라이트 안에 고정시켜주는 부분이 보입니다. 43 사이즈에서는 저 라이트를 고정시켜주는 부분이 존재할 수밖에 없는데, 이게 원형 라이트인 차들이 조금 덜 눈에 띄는 느낌입니다. 범퍼 하단에 있는 파츠의 표현도 괜찮습니다. 시그널이 도색이지만 눈에 거슬리지 않습니다. 범퍼스커트의 도색은 조금 아쉬운 부분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다. 전체적인 라인은 신형을 보다가 봐서 그런가 짧아보이기는 합니다. 앞뒤 범퍼의 주름은 간단하.. 2020. 10. 2.
[1/43] 레오 모델스 마세라티 그란카브리오 스포츠 리뷰 (LEO MODELS MASERATI GRNCABRIO SPORTS] 안녕하세요. 야옹술사입니다. 이번 모델은 레오 모델스라는 회사의 마세라티 그란카브리오 스포츠입니다. 제가 주력으로 밀고 있는 1/43 사이즈이구요. 색상은 버건디 색상입니다. 흰색이 있었으면 최고였겠지만 만들지 않는 것 같았습니다. 검정은 별로고 파란색도 별로라서 버건디를 골랐습니다. 레오 모델스는 잘 모르는 회사인데 가격대는 저렴한 편이구요. 흔히 볼 수 없는 모델들을 만드는 회사인 것 같았어요. 올드 마세라티라던가 람보르기니 컨셉카, 올드 피아트 아바스 같은 모델들이요. 나중에 올라오겠지만 저한테도 클래식 마세라티도 있습니다. 비율은 다른 회사의 차들과 비교해보았을 때 크게 다른 점은 없었구요. 전면을 보니 페이스리프트 이후의 모델이네요. 실제로 볼 때는 몰랐는데 조수석 라이트에 단차가 있군요. ㅜㅜ.. 2020. 9. 29.
[1/24] 모터맥스 포르쉐 카레라 GT 리뷰 [MOTOR MAX PORSCHE CARRERA GT] 안녕하세요. 야옹술사입니다. 이번 포스팅은 모터맥스의 포르쉐 카레라 GT입니다. 색상이 검정색이다보니 잘 안 보이네요. 사진으로 찍기 어렵습니다. 소유기간이 제법 되다보니 라이트의 투명창이 많이 바랬습니다. 옆면에서 조금 아쉬운 점은 앞바퀴와 휀더 사이가 많이 벌어져있습니다. 실내 표현은 있을 것은 있지만 좋다고도 할 수 없는 정도인 것 같습니다. 엔진룸 디테일은 좋아보입니다. 근데 많이 열리지가 않아서 조금 아쉽습니다. 모터맥스 같은 경우는 1/24의 비율인데도 상당히 아쉬운 모습을 볼 수 있습니다. 자세히 기억은 안 나는데 43 사이즈의 반쯤 되는 가격으로 구입했던 것 같습니다. 뭐 가격을 생각해보면 수긍이 가기도 하구요. 후드의 앰블럼 같은 것은 괜찮다가도 앞 범퍼의 차폭등은 그냥 마킹으로 처리해서.. 2020. 9. 23.
[1/24] 웰리 포르쉐 911 터보(964)리뷰 [WELLY PORSCHE 911 TURBO] 안녕하세요. 야옹술사입니다. 이번 다이캐스트 모델은 웰리에서 나온 1/24 사이즈의 964 터보 모델입니다. 개인적으로 가장 포르쉐처럼 생겼다고 느끼는 911입니다. 딱 개구리 모양에 고래 꼬리 스포일러. 이게 911이죠. ㅠㅠ 그래서 색상도 개구리 색상으로 구입했습니다. 저희 집에서 3 대장 메이커 중 하나입니다. 페라리. 포르쉐. 벤츠. 전 이 세 회사를 좋아합니다. 공랭 포르쉐의 대표모델이지요. 공랭 엔진은 993을 마지막으로 수냉으로 바뀌었는데, 뭔가 대표모델은 964가 차지하고 있는 것 같습니다. 개구리를 닮은 얼굴만 봐도 그냥 포르쉐 911이죠. 이건 요즘 나오는 911도 마찬가지입니다. 포르쉐를 잘 몰라도 개구리 닮았다고 하면 다들 압니다. 옆선도 현재 모델과 큰 실루엣은 같습니다. 요즘 모.. 2020. 9. 21.
[1/24] 웰리 포르쉐 911 GT3 RS (997) 리뷰 [WELLY PORSCHE 997 GT3 RS] 안녕하세요. 야옹술사입니다. 이번 다이캐스트 모델은 개취가 잔뜩 들어간 차종입니다. 포르쉐 911 (997) GT3 RS입니다. 포르쉐와 911은 너무 유명한 차니까 따로 설명이 없어도 되는 차라고 생각을 하구요. 997은 911안에서 나뉘는 코드네임이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우리로 치면 쏘나타 안에 EF, NF, LF 있듯이요. 현행 992까지 나온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아무튼 997 중에서도 GT3는 달리는데 치중한 모델이구요. 거기에 RS는 극단적으로 튜닝한 포르쉐 911이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그래서 멋져요. 옆라인은 역시 911 개구리입니다. 뒤에 커다란 GT윙이 있어서 조금 의심을 해볼 수 있는 정도겠어요. 뒷바퀴 휠 하우스 쪽이 마감이 좀 아쉬운데 이건 제 차만의 문제일 것 같습니다. 24 .. 2020. 9. 18.
[1/24] 자다토이즈 분노의 질주 쉐보레 콜벳 리뷰 [JADA CHEVROLET CORVETTE 1966. FAST & FURIOUS] 안녕하세요. 야옹술사입니다. 이번 리뷰는 저에게 몇 개 되지 않는 1/24 비율의 다이캐스트입니다. 한동안 43 사이즈 사진만 찍다가 24 사이즈를 찍으니 확실히 볼 게 더 많더라구요. 18 비율은 더 볼게 많던데 결국은 비용과 공간의 문제가 있어서 아쉽게도 더 모으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이 차는 제가 분노의 질주를 보다가 '레티가 타고 나오는 저 차 콜벳인데 엄청 예쁘게 튜닝했네?'라고 생각하다가 인터넷에 검색해보니 이베이 셀러가 있어서 바로 지른 물건입니다. 네. 충동구매했어요. JADA라는 회사의 제품인데, 영화에서 나오는 차량들이 은근히 많은 회사입니다. 쥬라기 공원의 랭글러도 있고 분노의 질주의 다른 차들도 있습니다. 그린라이트라는 회사에도 분노의 질주 시리즈가 나오는데 한 번 비교해보고도 싶.. 2020. 9. 16.
[1/43] 데아고스티니 포드 코셀 GT 리뷰 (DEAGOSTINI FORD CORCEL, 1971) 안녕하세요 야옹술사입니다. 요즘 집에서 넷플릭스를 보는 시간이 늘었습니다. 밥 먹으면서도 보고, 자기 전에도 봅니다. 뭐 저야 차 좋아하니까 자연스럽게 자동차에 관련 있는 영상들을 많이 보는데요. 특히 미국 올드카를 다시 살려내는 프로그램들이 생각보다 재밌더라구요. 머스탱 같은 차들은 새로운 바디 파츠까지 구해지고, 어떤 차들은 구하기 힘들어서 폐차장 돌아다니고. 올드카를 좋아하는 저는 신나게 보았습니다. 그래서 지른 미국 올드카. ㅋㅋㅋ 서론이 길었죠. 저도 뭔가 미국의 올드 감성을 느끼고 싶었어요. 중국에서 배송된 데아고스티니 포드 코셀입니다. 코셀은 포드에서 남미 쪽에 판매했던 모델이라고 합니다. 그러니 저 같은 사람은 처음 보는 차일 수밖에요. ㅠㅠ 전륜 기반에 4기통 모델입니다. 지바겐 랠리카에.. 2020. 9. 14.
[1/43] 데아고스티니 메르세데스 W460 280GE 랠리 모델 리뷰. (DE AGOSTINI MERCEDES 280GE RALLY,1983) 안녕하세요. 야옹술사입니다. 이번 포스팅은 지난 G500의 이전 세대인 W460모델 중에서 다카르 랠리 버전입니다. 순정모델을 구입하려고 조금 찾아봤는데, 1:43 비율은 잘 없고, 있더라도 취미의 수준을 넘어서는 가격이라고 판단이 되어서 랠리 버전만 구입을 하였습니다. 이번 회사는 DE AGOSTINI(데아고스티니)라는 회사입니다. 저는 자주 보기는 했지만 구입은 처음 해봤습니다. 찾아보니 일본 회사라고 합니다. 이름만 보고 유럽의 어느 나라일 것이라고 생각했었는데, 의외입니다. 일본 회사의 자동차를 이탈리아에서 구입했습니다. ㄷㄷ 이베이에 보면 데아고스티니의 모델이 가격대가 다양하게 구성되어있는데, 너무 저렴한 것은 아마도 가품일 확률이 높습니다. 투명케이스가 포함되어있지 않은 모델입니다. 똑같은 W.. 2020. 9. 12.
[1/43] 카라라마 메르세데스 W463 G500 리뷰 (CARARAMA MERCEDES G500) 안녕하세요. 야옹술사입니다. 이번 다이캐스트는 저의 드림카인 G500. G바겐입니다. 사실 G바겐이 드림카인 분들은 많지만 G500을 드림카로 하는 경우는 잘 없지요. 대개 63AMG를 많이 원하시는 것으로 압니다. 저도 사실 어차피 비싸고 한 번 사는거 63이나 55AMG로 하면 더 좋을 것 같지만 현실은 그렇지 않으니까요. 지금 CL63이 아닌 500을 타는 이유도 비슷하지 않나 합니다. 물론 실제로 G바겐을 구입하는 때가 된다면 이 마음이 또 바뀔 수 있겠지만, 그건 지금보다 한참 뒤의 이야기일 것이니까 그 때 다시 생각하기로 합니다. 이야기가 잠시 샜어요. W463이기는 하지만 현행 이전의 463과는 조금 다릅니다. 라이트 아래에 'ㅡ' 모양의 데이라이트가 없는 페이스리프트 이전 모델입니다. 제 .. 2020. 9. 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