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휴대용펌프

작지만 괜찮구나!! ; 지요 gm-07 펌프 어쩌다보니 제 손에 지요펌프만 두 개가 들어왔네요. 관대한 창완이형이 하사하신 베네통에 달려있던 펌프인데요, 실제로 사용해 본적이 없어서 멀쩡한 자전거 바람을 다 뺴고 테스트를 해야했습니다. gm-61에 비해서 크기가 작아 바람이 잘 들어갈지 의문이었는데, 사용해보니 잘 들어갔습니다. 1. 작아진 사이즈 GM-61에 비해서 사이즈가 많이 작아졌습니다. 전체길이가 30cm가 안되는데다가 두께도 얇아져서 GM-61에 비교하면 많이 작아보입니다. 꼬마 GM-61이라고 하면 되려나요? 크기가 작아진 만큼 무게도 가벼워졌을 테구요. 손잡이가 작아서 GM-61보다 잡는 느낌이 좀 떨어지는 감이 없지않아 있는 것 같습니다. 2. 호스가 있어서 편리합니다 GM-61에 비하면 짧은 길이인 듯하지만, 바람을 넣기에는 전혀.. more
저렴한 가격에 좋은 성능 [GIYO - GM61 (지요 펌프)] 한 때, '펑크팬더'라는 별명이 붙을 정도로 펑크가 자주났던 저에게, 패치와 펌프는 뗄레야 뗄 수 없는 용품들이었습니다. 하지만 정작 기본적인 용품은 구비하지 않고, 다른 곳에만 투자를 하다가 기회가 닿아 '지요 휴대용 펌프'를 손에 넣었습니다. 아랑이가 쓰는 리자인펌프와 토픽 터보몰프 사이에서 고민을 하고 있었지만, 어찌 어찌 제 손에 지요가 들어오게 되었습니다. 제가 펌프를 고를 때 나름 기준으로 잡았던 것은 아래의 네 가지였습니다. 1. 호스가 있을 것 - 호스가 없으면 불편하고, 노즐이 망가질 수 있기 때문에. 2. 게이지가 있을 것 - 기왕 넣는 거 정확하게 넣기 위해서. 3. 휴대 가능할 것 - 휴대할 수 없으면 차라리 스탠드 펌프를 사는 게 나으므로. 4. 비싸지 않을 것 - 당연한..;;;..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