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전거

비토(vito) - 드롭바 커스텀 친한 친구(혼수쵸코)의 자전거 사진을 찍었습니다. 시작은 장난으로 했는데, 찍다보니 많이 찍었더라구요. 자전거 쪽에서는 굉장히 유명한 '피아랑'이 찍어서 포스팅 하는 식으로 찍어보려고 했었는데요. 워... 전 그렇게 못찍겠습니다. (아랑아... 대단하다는... 난 못하겠다ㅋㅋㅋ) 한 바퀴 돌고나니 더 이상 찍을 게 없더라구요. 아마 아랑이가 찍었으면 더 많이 찍었을 듯... 유명한 블로거는 그냥 되는게 아닌것이었죠.^^ 비토.. 지금은 미니 스프린터로 쓰기에 워낙 좋은 프레임들이 많고, 크로몰리도 많이 보급되어서 하이텐 프레임은 한 발 뒤로 물러나있지만,(아니 쓰찌 않는다는게 솔직한 표현이겠지요) 친구가 비토를 살 적에는 충분히 괜찮은 업글 베이스였답니다. 크로몰리 빌리온 프레임이 국내에 들어오려고 할 .. more
TOKEN(토켄) 체인링 볼트 요즘 몰튼한테 너무 무신경한 것 같아서 살짝 드레스업을 해주었습니다. 이제 완성형에 다다라가는 몰튼에게는 크게 해줄 것이 없지요. ㅠㅠ 곰샵에서 괜찮은 물건 있나~ 살피던 중.. 제 눈을 확 당긴 것이 있었으니.. 토켄 '골드'체인링 볼트입니다. ㅡㅡ)v 제 컨셉이 블랙, 팥색, 실버인데.. 아주 미세한 포인트로 골드를 주고있습니다. 여태까지는 튜브 밸브캡이 금색이었죠. ㅋㅋ 다른색은 눈에도 안차고 바로 골드 잡고 결제.. ㅋㅋㅋ 작업도 육각렌치 하나랑 체인링 볼트용 공구(없으면 좀 큰 일자드라이버)만 있으면 쉽게 교체가 가능합니다. ^^ 측정의 기준이 된 것은 캄파뇰로 센토 크랭크입니다.^^ 여기서 끝.. 내려다가.. 아무래도 요즘의 대세는 "경량화". 저처럼 그냥 꾸미는 목적으로 하시는 분들도 계시지.. more
가벼운 라이딩 겸 출사. 제가 이번에 삼각대를 질렀습니다. ㄷㄷㄷ 야간에 매번 흔들리는 사진 때문에 짜증이 난것이죠. 스트로보를 살까.. 삼각대를 살까 고민하다가 결국은 삼각대로 결정. 스트로보는 언제 살 지 잘 모르겠습니다. ㅋㅋㅋ 아. 얘기가 샜습니다. 삼각대도 샀겠다~ 울산미니벨로 안에 있는 '자전거타다 무릎다친 사람들의 사진 동호회'(이하 무사동)을 개최하여 출사를 다녀왔습니다. 자전거도 가볍게 타면서 사진도 찍고~ 매우매우 재밌고 샤방한 라이딩과 출사를 기대했건만... 폭발적인 일교차와 카메라 & 장비의 무게로 떡실신 해버리는 하루가 되어버렸습니다. 쿨럭.. 줄 중 하나만 해야겠어요. ㄷㄷㄷ 원래 코스는 제법 길었지만.. 요래조래한 이유로 간단하게 코스를 마무리. 중간중간 심심한 시간들... 처음이다보니 미숙한 모습을 .. more
QR을 바꿨습니다. 하앍.. 전 몰튼을 클래식 + 깔끔하게 꾸미려고 계획중입니다. 전 원래 클덕이니까요. ㅋㅋㅋ 그래서 무겁지만 (편하기도 합니다.)브룩스를 쓰는 것이구요. 그리고 캄파를 좋아합니다. ㅋㅋ 이번에 달게 된 부품은 캄파뇰로 올드부품입니다. 이거 구하려고 한참을 헤메고 다녔는데.. 빙고님의 도움으로 쿨매를 손에 넣게 되었습니다. 감사드려용^^ 살짝 아쉬운 점은 무게가 안습이라는 것과, 앞, 뒤가 짝이 맞지 않는다는 것.. 뒤의 것을 다시 찾아보아야할 듯 합니다. 그래도 원래 있던 검정색 플라스틱 너트보다는 훨씬 낫습니다. 어차피 무게는 포기한지 오래니까요.^^ 장착사진은 여건이 안좋은 관계로 패스합니다. ㅠㅠ 다다음달에 카메라 사면 그 때 장착샷을.. 아님 뒤의 것을 구하면 그 떄 같이 올리겠습니다. ㅠㅠ more
2개월만에 탄 자전거!!! 날도 춥고, 아르바이트 하고.. 공부한다는 핑계로 자전거를 방에 세워놓은지 2달이나 되어버렸습니다. 중간 중간에 차에 실어 나가서 잠깐 탄 적은 있지만요. 그 동안에 제 주변에서는 많은 일들이 있었습니다. 웅쯔가 로드를 완성하고, 원동이형도 로드를 완성하고, 진형아도 로드로 간다고 하고.. 왜 내가 로드 팔고 미벨 사니까 다들 그러시냐는..;;; 제가 앞서갔었나 봅니다. 그럼 아마 다른 사람들도 좀 있으면 미벨로 올꺼라고 믿습니다. 올꺼예요 ㅋㅋㅋ 자전거에 몸을 얹고 도로를 가는데 자세도 어색하고 힘도 듭니다. 아.. 많이 쉬기는 쉬었구나.. 지금 제 자전거는 속도를 위한 것 보다는 편안함에 많은 비중을 두고 세팅을 한 자전거인데, 편하다는 느낌이 떨어집니다. 아마도 스쿠터와 차에 길들여졌기 때문이겠지요.. more
자전거에 기름 좀 쳤습니다.^^ 며칠 전 운벙할 때, 셀프주유소가 있길래 장난 좀 쳤습니다.^^ 요즘 블로그에 포스팅할 게 없어서요.. ㅠㅠ 놀고있을 때는 몰랐는데, 지금와서 보니 맥안에서 다 쳐다보고 있었네요. ㅋㅋㅋㅋ more
[09.10.29] 호미곶 라이딩 ; 몰튼으로 가는 첫 장거리 구피형이 화천에 다녀오면서 호미곶 번개 칠테니까 그 때 보자고 하셨었는데, 진짜로 번개를 치셨습니다. ㄷㄷㄷ 화천에 다녀온 이후로 자전거 타는 게 살짝 힘들어져 있던 터라.. 잘 갔다올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만.. 올 해 마지막 장거리가 아닐까 하는 생각과, 몰튼의 장거리능력은 어떠한지 궁금한 마음에 다녀왔습니다. 형들은 삼산 버스터미널에서 만나서 출발하기로 하고, 저는 집이 먼 관계로 정자 삼거리에서 합류했습니다. 정자삼거리에 도착하니 구피형, 동천진형, 구라파형, 원동이형이 계십니다. 화천대회 때 그 멤버들이군요. '설마.. 대회같은 분위기로 달리지는 않겠지..'라는 생각으로 출발합니다. 음.. 시작부터 페이스가 높습니다. 뒤에서 따라오시던 라파형이 "이건 화천분위긴데?"라고 하실 정도.. more
몰튼 TSR 앞 샥 링크정비 화천대회를 다녀오고 난 뒤.. 자전거를 탈 때 어디선가 알 수 없는 잡음이 들리기 시작했습니다. 처음에는 그냥 분해해서 차에 실어서 다녀오다보니 생긴 변속트러블인 줄 알았는데, 자세히 들어보니 앞 샥 링크에서 나는 잡소리였습니다. 허걱.. 저에게도 올 것이 오고 말았습니다. TSR이 제 손에 들어오고나서 주행거리가 1000km 남짓 되었으니.. 정비를 할 때가 되긴 한 것 같습니다. 아침에 일어나서 링크정비에 관한 글을 읽어본 후, 원동이형네 집에 가서 정비를 했습니다. 생각보다는 그렇게 어려운 것은 없었습니다. 우선 준비물은 8mm 스패너, 구리스, 기름때를 닦아 낼 와따40계열의 디그리서, 걸레. 이 4가지면 됩니다.^^ 링크를 분해할 때 주의하실 점은, 양쪽 링크를 다 풀어버리면 스티어러 안에들어있.. mo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