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글283

[1/39] 마이스토 르노 클리오 v6 스포츠 리뷰 (MAISTO RELAULT CLIO V6 SPORT) 이어지는 집에 있는 다이캐스트 리뷰 시리즈입니다. 이번에는 지금 가지고 있는 다이캐스트 중에서 가장 오래된 자동차 일 듯 한 르노 클리오 V6모델입니다. 어떻게 샀는지도 기억이 안날 정도로 오래 된 물건 같은데요. 지금이야 우리나라에도 클리오가 공식으로 판매가 되지만 이 당시에는 잡지에서 밖에 볼 수 없는 모델이었죠. 거기다가 튜닝되어있는 미드쉽 V6였으니 더욱 생소한 모델이었습니다. 예전에 우리나라에 실제로 한 대 있던 걸로 기억하는데, 지금도 잘 있겠지요. 다이캐스트 비율을 1:43으로 정한 것은 얼마 전이기 때문에 1:39 사이즈의 모델입니다. 태엽이 들어가있어서 뒤로 당기면 앞으로 나가는 풀백 타입이구요. 39사이즈라고는 하지만 마이스토라서 그런가 디테일이 좀 아쉬운 부분은 있습니다. 운전석 헤드.. 2020. 8. 21.
트라이앵글 감자칼 리뷰 저처럼 혼자 사는 사람들이 집에서 뭔가를 해먹으려면 칼 한자루가지고는 힘들답니다. 나름 미니멀을 추구하기 때문에 집안에 뭔가를 많이 들이고 싶지 않았지만, 요즘 다이어트 한다고 오이를 사먹는데 칼로 다듬는게 너무 귀찮았습니다. 그래서 감자칼을 구입하게 되었습니다. 저는 주방 용품쪽은 아는게 없어서 그냥 복지포인트 사용이 되는 곳에서 구입을 했습니다. 너무 저렴한 것을 사지는 않고, 인터넷 후기에 나쁘지 않은 트라이앵글이라는 회사의 제품을 구입하였습니다. 기왕 구입하는거 스테인리스로 된 것을 잠시 고민했습니다만, 제 수준에 필요한 물건은 아니라고 생각했습니다. 그래서 플라스틱 기본으로 구입했지요. 기본형이다보니 포장도 간결합니다. 그냥 나일론 끈 두개로 고정되어있습니다. 독일산이라고 하는데, 일단 믿어보겠.. 2020. 8. 19.
[1/43] 핫휠 페라리 458 스파이더 리뷰 (HOT WHEELS FERRARI 458 SPIDER) 아무래도 차를 좋아하는 분들이라면 다이캐스팅에도 관심이 있을 거라고 생각합니다. 저도 별반 다르지 않아서 어릴 때는 박스로 몇 개씩 있었다고는 합니다만 지금은 전부 사라졌구요. 다시 재미삼아 하나씩 모으고 있습니다. 저는 주로 모으는 사이즈가 1:43입니다. 요즘 유행하는 사이즈이기도 하구요. 놓을 공간에 제약이 있다보니 18이나 24 같은 비율은 몇 개 놓을 수 없어서 43으로 했습니다. 64도 잠시 고민했었는데, 64는 디테일을 조금 포기하는 부분이 있어서 43으로 하게 되었습니다. 처음에는 제가 실제로 가지고 있던 차를 모으려고 해봤습니다. 몇 가지는 구할 수 있었습니다만, 국산차쪽은 구하기 힘들더라구요. 그래서 포기하고 가지고 싶은 차들이나 예쁜 차들을 모으기 시작했습니다. 그래서 구입하게 된 핫.. 2020. 8. 15.
살로몬 보틀벨트 구입기 [SALOMON HYDRO 45 BELT] 요즘 휴무일에 건강을 위해서 운동을 하고있습니다. 그냥 동네 뒷산을 오른다거나 출퇴근을 자전거로 하는 정도입니다. 자출같은 경우는 거리가 얼마 되지 않아서 물에대한 걱정이 없습니다만, 동네 뒷산의 경우 정상까지는 왕복 3시간짜리 코스라서 물이 필요합니다. 몇 번 다녀보니 물병을 들고 올라가는것이 여간 귀찮은 것이 아니었습니다. 그래서 물을 들지 않는 방법에 대해서 찾아보았습니다. 트레일러닝을 하시는 분들은 하이드로백이라고 배낭처럼 생긴 조끼를 사용하는 경우가 많았습니다. 저는 그 정도까지는 아니었고 비용도 비싸서 패스했습니다. 그리고 러닝쪽은 물을 제외한 개인용품 몇가지만 넣을 수 있는 작은 가방을 사용하더라구요. 아무래도 물도 무게니까요. 그러던 중에 흔히 말하는 보틀벨트라는 물건을 발견했답니다. 힙색.. 2020. 5. 26.
가민 인스팅트 구입기 [GARMIN INSTINCT] 요즘 스마트워치가 가지고 싶어서 조금씩 알아보고 있었습니다. 애플의 아이폰을 오랜 시간 동안 사용을 해왔으니 당연히 애플 워치를 알아보게 되었지요. 기능도 좋고 우선 모양이 예뻐서 마음에 들었습니다. 근데 가격이 제법 비싼 편이었고, 배터리가 길어야 이틀 정도 된다는 말에 선뜻 구매하기가 꺼려졌습니다. 그러던 중에 가민의 디센트 MK1이라는 시계를 보았습니다. 스쿠버다이빙에 특화된 시계였는데, 이건 정말 많이 가지고 싶었습니다. 그래서 매달 10만원씩 적금을 넣었습니다. ㅋㅋㅋ 한 번에 사기에는 좀 부담스러웠어요. 스쿠버 1년에 한두 번 가는데 100만 원이 넘는 시계라니.. 그래도 일단 적금을 넣었습니다. 근데 막상 1년 만기가 되어서 120을 받고나니 이게 또 안사지네요. 1년을 모았는데 아까웠어요... 2020. 5. 9.
두번째 전자담배 기기 JUST FOG COMPACT14 오늘의 리뷰는 전자담배기기입니다. 원래 가지고 있던 모델이 저스트포그의 컴팩트 모델이었는데, 같은 모델의 신버전이 나와서 기변을 했습니다. 기존의 기기는 2년을 사용했더니 외관이 너무 험하게 바뀌어서 가지고 다니기 조금 그렇더라구요. 요즘에는 다양한 기기들이 많이 나와서 어떤 것을 살까 고민을 많이 했습니다. 근데, 어차피 기능에는 큰 차이가 있는 것이 아니고, 저는 폐호흡용 기기를 사용할 것이 아니기에.. 기존에 사용하던 모델과 같은 것으로 다시 샀습니다. 사실 금액이 저렴한 것이 가장 큰 장점이었지요. 알리에서 직구를 했는데, 대략 2만원 초중반의 금액이 들었습니다. 이 정도면 한 달은 기다려도 상관없습니다. 박스의 모습입니다. 중국에서 왔음에도 나름 깔끔하게 파손없이 잘 도착을 했습니다. 구성품은 .. 2020. 4. 17.
[e39 540i] 구입 이번 포스팅은 첫 글이니만큼. 구입기로 시작합니다. 구입한지 한참 된 것 같은데, 이제 반년 정도 되었습니다. 시간 되게 안가네요. 느낌상 몇 년은 제가 가지고 있던 것 같습니다. 실제로 1년 가지고 있던 그랜져, 2년 정도 타고 다닌 소나타 작업기를 합친 것보다 최근 반 년동안 작업한 540i의 작업이 더 많습니다. 좋은 건지 않좋은건지 잘 모르겠습니다. 그 동안 들인 시간과 돈을 생각한다면 딱히 좋다고만은 할 수 없겠네요. 나름 드림카의 조건이 있었습니다. 문4개, 300마력 이상, 후륜. 이 정도의 차라면 나름 현실성있는 드림카라고 생각했습니다. 포르쉐나 페라리, 람보처럼 너무 멀어서 닿지 않는 존재가 아닌 노력하면 가질 수 있는 정도의 차라고 생각을 했습니다. 국산의 제네시스나 에쿠스도 이 조건에.. 2016. 12. 19.
[New EF 2.7] 부싱 작업, 쇽 교체, 휠 타이어 교체 완료 안녕하세요. 지난 2주간 제 이엪은 부산의 '오리스'에서 부싱, 쇽, 휠 타이어 교체를 했습니다. 원래는 이렇게 오래 걸리는 작업이 아니었는데, 제 차의 하부 링크라던가 하는 부속들의 상태가 좋지 않아서 - 부식이 심해서- 작업 시간이 길어져 버렸습니다. 폭주오리님 고생 많이 하셨습니다. ㅠㅠ 작업을 하는 김에 왕차 해버려서 어떤 제품이 어떤 느낌을 주는지 알 수 가 없습니다. 작업이 끝나고 올라오는 고속도로에서 만족도는 하늘을 찔렀습니다. 이번 작업에 차 값 이상의 비용이 들어갔는데, 그런거 신경도 안쓰이더군요. 우선 고속에서의 안정감이 엄청나게 좋아졌더군요. 원래는 x20에서 차체가 휘청거리는 느낌이 항상 들어서, 그 이상의 속도는 공포심 때문에 낼 수가 없었는데, 그런 느낌이 전혀 없더라구요. 이게.. 2014. 1. 10.
[New EF 2.7] 정비를 끝내고 튜닝으로 들어감 제 이에프는 고속영역에서 매우 무섭습니다. 이 차가 나올 당시인 2000년도 초반만 해도 푹신한 승차감이 좋은 것이던 시절이다보니, 차의 승차감이 엄청나게 무릅니다. 별 거 아닌 커브도 고속에서 만나면 무서운데, 물렁한 서스 세팅 때문에 무서움이 두 배로 늘어납니다. 똑같은 속도로 같은 길을 티뷰론으로 달릴 때와, 이에프로 달릴 때는 느낌이 많이 다릅니다. 티뷰론은 바디보강만 되어 있는 순정입니다. 티뷰론의 승차감이 훨씬 안정적이고 쇽의 움직임이 적다고 해야하나? 그런 느낌입니다. 아무튼 티뷰론이 안 무섭습니다. 그래서 이에프도 무언가를 해주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서 피트인 형님께 이런저런 상담을 받습니다. 피트인 형님의 추천은.. 조금 있으면 형님의 서킷차인 터뷸런스에도 우레탄 부싱을 하려고 하는데, 제.. 2013. 12. 15.